민주노총 “미얀마 민중들에 대한 폭력 진압 중단하라”

주한 미얀마 무관부에 항의서한 전달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에 맞선 불복종운동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이 이를 지지하며 군부를 대표하는 미얀마 무관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민주노총 가맹산하 대표자들은 26일 오전 11시 서울 성동구 주한 미얀마 무관부를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출처: 노동과세계 송승현 기자]

앞서 쿠데타 직후인 2월 2일부터 미얀마에서는 의사, 의료, 공무원, 철도 노동자 등의 불복종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미얀마노동조합총연맹(CTUM), 미얀마제조장인서비스노동조합연맹(MICS) 등은 군부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전국노사정포럼을 탈퇴했으며 지난 8일과 22일 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민주노총은 26일 오전 주한 미얀마 무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얀마 민중들의 미래를 건 싸움이 무력진압에 의해 꺾이지 않기를 희망하며 연대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가맹·산하 대표자들이 참여했다.

특히 민주노총은 심각해지고 있는 미얀마 민중들에 대한 군부의 탄압을 우려했다. 이들은 “미얀마 군부는 최루탄, 고무탄, 실탄까지 동원해 시위를 진압하고 있고 불복종 운동에 참여한 공무원들을 해임하고 시위 참가자들을 체포·구금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공단에서는 노동자들이 파업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가로막기 위해 기숙사와 숙소를 수색하며 위협한다. 흘라잉따야 타운십 경찰은 제조업 노동자를 대표하는 노조 간부들을, 인세인 타운십에서는 철도 노조 간부들을 징역 2년에 처할 수 있는 형법 505조 선동죄를 적용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민주노총은 주한 미얀마 무관부에 공개서한을 전달했다. 항의서한에서 민주노총은 △미얀마 민중의 자결권을 존중할 것 △군부 쿠데타를 종료할 것 △노조 간부들에 대한 위협과 시민 불복종 운동에 대한 폭력과 진압을 중단할 것을 요청하며 이에 대한 조속한 답변을 요구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