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서울에서 내 집을 마련하는 가장 완벽한 방법

[워커스 이슈] 뱅크가 부릅니다, 가질 수 없는 너

인서울에서 내 집을 마련하는 가장 완벽한 방법

신축빌라에 신혼집을 얻은 지 어언 2년. 짐 더미에 파묻혀 살았던 실평수 9평짜리 신혼집이여 이젠 안녕. 밤마다 옆집에서 울리는 핸드폰 진동소리를 느끼고, 옆 건물 거주자의 시선을 피해 커튼을 쳐야했던 날들도 안녕. 신축빌라인데도 복도에 물이 뚝뚝 떨어져 아닌 밤중에 홍두깨처럼 안방 바닥을 갈아엎었던 추억도 있었지.

사드 철회 외치며 타오른 촛불 ‘故 조영삼’…소성리 노제

유족, "평화통일 올 때까지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사드 철회 외치며 타오른 촛불 ‘故 조영삼’…소성리 노제

“소성리 어머니들이 사드 반대로 TV에 나올 때마다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같이 하지는 못했지만, 마음은 같이 하지 않았나 하는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습니다. 앞으로 평화통일 그날 올 때까지 한얼이(아들) 손잡고 여러분과 함께한다는 약속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베네수엘라 제헌의회, 혁명의 분기점될까

[워커스] 인터내셔널

복면을 쓴 남성들이 투표함을 내동댕이친다. 도로에선 폭탄이 터져 검은 연기를 뿜어낸다. 반면 베네수엘라 투표소엔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북적댄다. 투표를 위해 며칠 전 홍수로 불어난 개천을 넘어 온 사람들도 있다. 베네수엘라 제헌의회 국민투표가 실시된 7월 30일의 풍경이다.

힙스터의 언덕, 몰취향의 고원

[워커스] 아무말 큰잔치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다른 것’이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다양’과 ‘취향’을 책으로 배운 탓일까. 사람들은 ‘단결’과 ‘통일’이 있던 자리에 ‘취향’과 ‘다양’을 채워놓고 똑같이 굴기 시작했다. 힙스터가 되기 위한 방법마저 남과 같아야 하는 세상이라니.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