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온실가스 감축책, 3℃ 이상 지구 온도 높일 처참한 계획”

25일 ‘전 지구적 기후 행동의 날’ 시민들 기후정의 요구

“정부 온실가스 감축책, 3℃ 이상 지구 온도 높일 처참한 계획”

전 지구적 기후 행동의 날을 맞이해 한국에서도 노동자, 시민이 비상행동에 나섰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구체적인 법과 제도를 정부에 요구하며 거리에서 기자회견과 퍼포먼스 등을 전개했다.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국회에 긴급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같은날 청소년, 교육노동자들도 ‘학교파업’을 결의하고 나섰다.

집주인 절규 담은 조선일보

[1단 기사로 본 세상] 세입자 고민 담은 한겨레…수도권과 몇몇 광역시만 아등바등

집주인 절규 담은 조선일보

집주인의 안타까운 사정을 구구절절 담아낸 조선일보는 비슷한 사정의 집주인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담았다.한쪽은 죽자고 집주인을 챙기고, 다른 한쪽은 세입자를 챙긴다. 그러나 수도권과 5대 광역시만 벗어나면 모두 남의 나라 얘기다. 어느 쪽의 삶의 질이 더 높은지 살펴보는 게 언론의 역할 아닌가.

에이스손보 콜센터 집단 감염 이후 “변한 게 없다”

점심시간 없고, ‘1m 닭장' 여전… “노동부, 형식적 조사로 그쳤기 때문”

에이스손보 콜센터 집단 감염 이후 “변한 게 없다”

지난 3월 에이스손해보험 콜센터 집단 감염 사건 이후 콜센터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실태가 문제의 원인이라고 지적됐으나, 현장은 달라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콜센터 노동자들은 ‘실적·성과를 휴게·휴가에 연계’하는 제도의 폐지가 감염병 예방의 근본 대책이라고 제기해왔다. 그러나 이를 개선하기 위해 진행된 노동부의 현장 점검도 형식적 수준에 그쳤다.

코로나 장기화하는데… “정부 대책 '단기적', 전편 개편해야”

8월 취업자 60만 명 감소 “정부 지원 기업, 간접고용 고용유지 의무화해야”

코로나 장기화하는데… “정부 대책 '단기적', 전편 개편해야”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단기성 임시 고용대책’ 보완·확대 △비정규직 등 위기계층 노동자 고용·생계 보장 위한 기존 대책 전면 개편 △사후적 실업자 지원보다 재직자 고용유지 보장을 우선한 고용대책 확대·개편 △코로나19 ‘임시 처방’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한국 사회 ‘구조개혁 대안’으로의 유기적 연계 등을 4개 개선 방향으로 꼽고 있다.

[정정보도문] 유성기업 보도 관련

본지는 2019. 1. 8.자 인터넷신문 홈페이지에 [유성기업 노동자 죽음…"검찰의 기업 비호 탓"]이라는 제목으로, 유성기업 회장이 용역업체 직원들에게 쇠파이프를 나눠주거나, 회사가 세운 어용노조에게도 자금을 지원했으며 증거를 인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