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쿤에 간 반팔 상원의원의 배후는[1]

[1단 기사로 본 세상] 1800만원 전기요금 고지서… 텍사스 정전을 만들어온 사람들

조선일보는 텍사스 정전 사태 때도 그냥 넘어가지 않았다. 조선일보는 2월 18일 6면 머리기사에 ‘재생에너지 23% 텍사스 정전사태… 반도체 공...

코로나19를 넘어, 다른세상을 향해[3]

[안내] 참세상 연구소, 주례 웨비나(webinar) 참가자 모집

자본과 지배세력은 코로나19를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활용하는 데에 주저함이 없음. 부의 집중, 새로운 성장산업 창출, 그린뉴딜 그리고 ‘우익보수...

부동산 투기와 언론의 공생[1]

[1단 기사로 본 세상] 2.4 부동산 대책 발표 전후 언론보도 살펴보니

2.4 부동산 대책이 나온 다음날(2월 5일) 아침신문엔 부동산 투기를 부채질하는 광고 같은 기사들이 즐비했다. ‘성남의 더블 역세권’, ‘강남...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백기완 선생 영결식[2]

“선생님 정신 계승은 노동자·민중 투쟁의 맨 앞자리에 서는 것임을 명심하겠다”

고 백기완 선생의 마지막 가는 길에 3천여 명의 시민들이 함께했다. 시청광장에 모인 사람들은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민중의 노래를 ...

‘빽 선생님’의 반신자유주의 투쟁과 변혁의 길

[포토뉴스] 참세상이 담은 백기완 선생님 생전 모습

참세상은 신자유주의 광풍이 불어 닥친 2000년대 이후 창간해 반신자유주의 투쟁 현장을 누볐습니다. 그 투쟁 현장에 담겼던 빽 선생님의 발자취가...

마을을 살리는 작은 학교

[유하네 농담農談] 다섯 살 세하의 유치원 적응기

지난해, 만 세 살을 지나 다섯 살이 된 세하가 유치원에 갔습니다. 호저면의 유일한 병설 유치원인 호저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입니다. 원주로 이사 ...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사회장’ 장례일정 발표

15일부터 공식 조문, 발인 19일…고인 뜻에 따라 조화 받지 않아

고 백기완 선생의 장례 일정이 발표됐다. 장례는 5일장으로 방역지침을 준수해 15일 오후 2시부터 공식 조문이 시작됐으며, 발인은 19일 오전 ...

고 백기완 선생 별세 “고인의 삶은 민중운동 역사 그 자체”

정치권, 노동 시민사회단체들 애도 줄이어…15일 13시 장례절차 발표예정

15일 새벽 고 백기완 선생의 별세 소식에 노동계를 비롯한 각 시민사회단체들과 정치권의 애도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고인이 소장으로 있던 통일...

한국 진보 운동의 큰 어른, 백기완 선생 별세[1]

[부고] 향년 89세, 서울대병원에 빈소 마련

한국 민중‧민족‧민주 운동의 큰 어른인 백기완 선생이 15일 새벽 향년 89세로 별세했다. 백기완 선생은 1933년 황해도 은율에서 태어나 한반...

친기업 거짓 기후정책과 민중적 주체

[녹색 스트라이크]

기후 위기 주범들이 기후 위기 해결사로 옷을 갈아입고 정부와 결탁해 녹색 전환을 주도하는 것은 전 세계적인 현상이다. 엄격한 기준 없이 전환을 ...

내가 만난 이루다에 관한 세 개의 메모[1]

[리아의 서랍]

사람들과 대화하는 게 힘들지 않으냐는 물음을 조심스레 꺼내자 루다는 “그냥 그럭저럭? 우리는 누가 말해도 대답 다 잘해주고 그래서 너무 좋아”라...

죄와 벌[1]

[질문들] 감옥의 규율은 감옥 밖을 넘어선다

감옥의 규율을 유지하고 감옥과 유사한 격리 시설을 만들어 감시하는 제도들이 계속 만들어질 수 있는 동력은 감옥 안에 있는 것이 아니라 감옥 밖...

“한국 정부, 코로나 백신 보급 불평등에 일조”

보건의료단체연합 등 공동성명 내고 한국 정부의 ‘TRIPS 유예안” 지지 촉구

보건의료단체들은 3일 공동성명을 통해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전 세계 시민이 차별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TRIPS 유예안’...

경비원 폭행으로 본 아파트문화[1]

[1단 기사로 본 세상] 주거공간 분리로 표 챙긴 50년 개발동맹 넘어 지속가능한 서울을

재개발로 하층민을 몰아낸 지역에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들어서면 좀 더 부유한 계층이 이주해 오는 탈바꿈을 반복한다. 주택 시장 자유화로 호화 아파...

인권위, 박원순 전 시장 성희롱 사건 사실로 인정

여성단체, 서울시·민주당 소속 사건 책임자들에 대한 징계 요구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을 조사한 국가인권위원회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업무와 관련해 피해자에게 행한 성적 언동은 인권위법에 따...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