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100만 공무원·교사 파업...“공정한 임금 보장하라”

공공부문 노동자 긴축재정으로 4년째 임금동결...시청, 학교, 공항, 도서관 휴관

영국에서 100만 명 이상의 공무원, 교사 등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보수연정에 공정한 임금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비비씨(BBC)>는 10일(현지시간), 영국 각지에서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파업과 시위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2010년 5월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 취임 후 가장 큰 규모의 이날 파업에는 청소부, 공무원, 교사, 사서, 소방관 등 전국의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대거 참여했다. 런던 중심부 트라팔가 광장을 비롯해 카디프, 뱅거, 카마던, 머서티드빌 등 여러 도시에서 시위가 일어났다.

[출처: 비비씨 화면캡처]

국공립 중고교 교사들의 파업으로 잉글랜드에서만 약 6000개 학교가 부분적으로 또는 완전히 문을 닫았다. 교육당국은 잉글랜드 공립학교의 21%가 하루 휴교했다고 밝혔다. 공항을 비롯해 박물관과 도서관도 하루 동안 폐쇄됐다. 웨일즈에서만 법원, 일자리지원센터와 시위원회 등에서 7만 명의 공공부문 노동자가 1일 파업에 참여했다.

파업 노동자들은 4년 째 동결된 임금 및 연금 인상과 노동조건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캐머런 정부는 2010년 공공부문 임금을 2년 간 동결하고 이후 연간 임금 인상률도 1%를 넘지 못하도록 한 바 있다. 영국노동조합회의(TUC)는 이 때문에 보수연정 출범 후 공공부문 노동자의 임금은 평균임금에서 2,245 파운드 하락했다고 지적한다.

프란세스 오그래디 영국노총(TUC) 사무총장은 “영국 경제는 회복했지만 공공부문 노동자들은 아무 것도 분배 받지 않았다”며 “우리는 수년 동안 곤궁하게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사람이 런던의 한 공공기관 앞에서 ‘죽음의 신’ 복장을 하고 긴축에 항의하며 시위하고 있다.
[출처: 비비씨 화면캡처]

영국 보수연정은 긴축정책은 필요하다는 입장인 한편, 지역 정부들은 임금 인상을 할 여력이 없다는 입장이다.

웨일스 지역의회를 대표하는 웨일스지방정부협회(WLGA)는 “긴축에 대한 노동조합의 좌절에 전적으로 동감한다”면서도 “지역당국은 공무원 임금을 인상할 수 있는 형편이 못 된다”고 밝혔다.

스티브 토마스는 WLGA 경영부 대표는 “이미 허약한 지역 공공서비스 재정에 많은 압박을 받고 있어서 직원들에게 지불할 수 있는 다른 대책이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